전국 주택사업 체감경기 이달 전망치 소폭 반등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10.07 11:48

석달 연속 하락 후 4개월만에 상승

주택사업 체감 경기 전망치가 조정을 거쳐 이달에 소폭 반등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주택건설 사업의 체감경기 동향을 나타내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HBSI 전망치가 지난달 대비 2.2포인트(p) 상승한 83.3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월 113.0에서 7월 92.5, 8월 85.8, 9월 81.1로 석 달 연속 하락하다가 4개월 만에 소폭 상승했다.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 500곳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HBSI는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 10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동향.

이 수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 건설사 비율이 높다는 것을,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연구원은 "6월 고점 형성 이후 조정기를 거쳐 80선에서 횡보하고 있다"며 "2014년부터 작년까지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가 80선을 유지한 것으로 볼 때 경기가 위축 상황으로 전개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달 서울의 HBSI 전망치는 92.6으로, 지난달 대비 1.0포인트(p) 올랐다. 부산(90.4)과 대전(94.1)은 같은 기간 14.3포인트, 17.7포인트 각각 상승하며 90선을 회복했다.

광주(87.5)와 울산(81.8)도 22.8포인트, 8.5포인트 각각 오르며 주택사업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졌다.

대구(68.0)는 10.4포인트 오르며 4개월 만에 상승 반전했지만, 여전히 시장 여건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큰 상황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