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현역 초역세권, 북아현뉴타운 노른자 선점한 소형 아파트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10.08 10:29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 5개 타입 70가구 공급

서울 마포구 아현·염리·대흥·공덕동 일대 108만8000㎡의 부지에 조성된 아현뉴타운은 1만8500여 가구의 최신 아파트가 입주해 있는 강북의 대표 신흥 부촌이다.

이곳은 특히 서울 중심업무지구 어디로든 20분대 이내 출퇴근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직장인들의 선호도가 높다. 여기에다 지난 2003년 2차 뉴타운 개발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생활 인프라가 대대적으로 확충되고 상권도 꾸준하게 개발돼 왔다.

그러다 보니 아현뉴타운 집값도 지속적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정부의 규제에 따른 도심 새 아파트 공급 부족 심화로 투자 수요가 기존 아파트에 몰리면서 가격 상승세가 한층 더 가팔라지고 있는 모양새다.

아현뉴타운 집값 오름세 ‘후광 효과’

최근에는 아현뉴타운 집값이 들썩이면서 주변 지역 개발도 활기를 되찾고 있다. 특히 정비사업구역 지정에서 해제된 노후 주택가에선 다시 재개발 바람이 불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염리4·5구역과 북아현동 가구거리 일대 북아현 2구역이다.

이들 세 곳은 모두 아현뉴타운과 맞닿아 있는 아현뉴타운 생활권이다. 때문에 이들 지역에서 향후 새 아파트가 공급될 경우 청약 열풍이 몰아칠 것이라고 일부 업계 관계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투시도)은 주변 북아현뉴타운 북아현2구역과 3구역 개발에 따른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 11년만에 건축심의를 거쳐 관리처분 인가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간 북아현2구역에 수요자들이 거는 기대가 크다는 분석이다. 북아현2구역 조합 관계자는 “관리처분 인가까지는 앞으로 1년에서 1년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북아현2구역은 3구역보다 입지여건이 좋아 사업성이 충분한 데다, 규모도 작아 사업 추진 속도가 빨라 청약 희망자가 많다”고 말했다.

재개발 사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북아현2구역의 집값 상승세도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건축심의 통과 이후 현재까지 호가가 1억원 이상 올랐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초 프리미엄이 8억원 선이었던 북아현2구역 구옥 빌라(대지 지분 10평, 감정평가액 2억~3억원 기준)의 경우 현재 프리미엄이 9억6000만~9억8000여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북아현2구역이 이처럼 각광을 받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지난해 1월 서울시로부터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용적률과 입주 가구 수가 늘었기 때문이다. 특별건축구역은 도시경관 보호와 창의적인 디자인 유도 등을 위해 시가 지정하는 구역을 말한다.

건축물을 창의적으로 지으면 건물 높이와 건폐율, 용적률 등에서 건축 규제 완화를 적용받는다. 이 때문에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되면 집값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오르는 게 일반적이다.

거실·침실 분리 1.5룸, 독립성 강화

이런 가운데 북아현2구역 인근에 도심 속 고품격 주거공간을 표방하는 소형 아파트가 분양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북아현동 가구거리 중심에 들어서는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이 그 주인공이다.

이 아파트는 지하 1층~지상 10층 규모에 5개 타입, 70가구로 구성됐다. 내부는 전 가구 복층설계가 적용됐으며 거실과 침실이 분리된 1.5룸 구조로 공간의 독립성을 확보했다. 여기에 전 가구에 확장 가능한 발코니가, 일부 가구엔 테라스 공간이 제공된다. 이 때문에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은 1~2인 가구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주거공간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 내부 공간 단면도.

신촌 생활권과 아현역 초역세권을 아우르는 뛰어난 입지여건도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은 아현역 초역세권 단지로 5호선 애오개역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다 직주근접형 단지로 광화문·종로·상암·여의도·강남 등을 오가기가 매우 편리하다.

주변에 현대백화점·롯데마트·신촌세브란스·CGV 등이 가깝고 아현초·중교, 한성중·고교를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연세대·서강대·이화여대 등 명문대학과도 인접해 있다.

분양 계약자에겐 다양한 혜택도 주어진다. 우선 계약금 10%에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제공된다. 여기에다 청약통장이 필요없고 재당첨 기간에도 제한이 없다. 취득세는 오피스텔보다 저렴하다.

주변 개발에 따른 수혜도 누릴 수 있다. 특히 현재 단지 주변에서 진행 중인 북아현뉴타운 북아현2·3구역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총 7200가구(예정)의 미니신도시급 주거타운 후광효과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홍보관을 100% 방문 예약제로 운영 중이다.

문의 02-362-9766

김영태 기자
<저작권자(c)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