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언제 기다려…” 요즘 아파트들, 리모델링으로 방향 튼다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11.17 09:43

지난달 기준 93개 단지 조합 설립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롯데캐슬갤럭시 1차 아파트는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달 초 리모델링 1차 안전진단 용역을 발주했다.

이곳은 재건축 사업을 거쳐 2002년 입주한 256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다. 앞으로 리모델링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재건축 후 리모델링’의 첫 사례가 될 수 있다.

한국리모델링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에서 리모델링 조합의 설립을 완료한 아파트는 93개 단지(6만7243가구)였다. 지난해 12월(54개 단지, 4만551가구)과 비교하면 10개월 만에 단지 수가 72% 늘었다.

이 중 2000년 이후 준공한 아파트 단지는 여덟 곳이다. 아파트 준공 후 30년이 넘지 않은 리모델링 추진 단지는 75곳(전체의 80.6%)이었다.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는 단지에선 재건축 사업과 비교해 규제가 덜하다는 것을 장점으로 꼽는다. 아파트 단지를 재건축하려면 준공 후 30년이 지나고 안전진단에서도 D등급 이하를 받아야 한다.

반면 리모델링은 아파트 준공 후 15년이 지나면 추진할 수 있다. 안전진단 요건도 까다롭지 않다. 기존 아파트 건물 옆으로 주거 면적을 늘리는 수평증축은 C등급, 기존 아파트 건물 위로 2~3개 층을 더 올리는 수직증축은 B등급 이상을 받으면 된다.

▲ 각종 규제가 심한 재건축 대신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는 아파트 단지가 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코오롱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알리는 플래카드를 내건 모습. [뉴스1]

리모델링 조합을 설립하려면 주민 66.7%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재건축 조합의 설립 요건(주민 동의율 75%)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낮은 비율이다.

이동훈 리모델링협회 정책·법규위원장은 “(리모델링 추진 단지에선) 재건축을 위해 불편함을 감내하며 오래 기다리는 것보다 좀 더 빨리 리모델링을 하자는 입장이 강하다”고 말했다.

건설회사들은 준공 후 15년 이상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리모델링 수주 영업을 하고 있다. 익명을 원한 건설사 관계자는 “(아파트) 소유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으로 소통하다 보니 사업 추진이 빨라지고 의견을 모으는 일도 수월해졌다. 30~40대는 (리모델링) 분담금 문제에도 유연한 편”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지난 5월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 방안에 리모델링 활성화를 담았다. 서울시는 지난 3일 ‘2025 서울시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에서 리모델링 사업의 기본 방향을 제시하는 내용이다. 다만 리모델링은 재건축과 비교해 조합원 분담금이 많은 편이다. 일반 분양으로 공급할 수 있는 가구 수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수직증축을 허가받은 곳은 서울 송파구의 성지아파트가 유일하다.

김원 기자
<저작권자(c)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