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25년까지 64개 지자체 '스마트시티'로 조성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11.23 10:15

국비와 지방비 2560억원 투입

정부가 2025년까지 중·소도시 64곳을 '스마트시티'로 조성한다. 이 사업에는 국비와 지방비 총 2560억원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의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참여할 지자체를 다음 달 27∼29일 사흘간 공모한다고 23일 밝혔다.

정부는 이달 초 대도시를 대상으로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공모를 진행한 데 이어 이번에는 중·소규모 도시로 사업 대상을 확대했다.

국토부는 그동안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을 통해 전국 64개 도시에서 240여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증했지만, 중·소도시의 참여가 적어 대상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부터는 스마트시티의 계획 수립 단계부터 솔루션 구축·운영 단계까지 주민이 참여하는 모델로 추진하기로 했다. 과거 이 사업이 정부 보급사업으로 추진돼 지역의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도시 서비스 향상을 위해 해당 지역의 주민이 문제점을 찾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 계획과 목표를 세우면 정부와 지원기관이 컨설팅도 지원한다.

국토부는 인천시와 부천시 사례 등을 모범 사례로 꼽았다.

인천시의 수요응답형 버스는 고객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미니버스 등 차량을 특정 버스정류장으로 호출하면 그곳에서 원하는 다른 목적지의 버스정류장까지 이동시켜주는 서비스다. 동선이 같은 고객을 한꺼번에 태우는데 이 서비스를 통해 버스 대기시간이 78분에서 13분까지 단축됐다고 국토부는 소개했다.

경기 부천시의 공유주차 서비스 역시 앱으로 공유 주차공간을 확보해 제공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시범 도입 이후 불법주차가 48% 감소하고, 주차장 수급률이 72% 개선되는 등 성과가 나타나 부천시는 이 사업을 시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부터 매년 16개 기초자치단체를 사업 대상으로 선정해 1곳당 40억원(국비 50%·지방비 50%)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 사업비는 640억원이며 4년간 총 2560억원이 투입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국토부 홈페이지(www.molit.go.kr)나 스마트시티 종합 포털(www.smartcity.go.kr)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분야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면 평가·발표 평가를 거쳐 내년 2월 초 16곳을 우선 선정할 계획"이라며 "선정 후 1년간 솔루션 구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