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어 경기 아파트도 '팔자>사자'…집값 하락 본격화하나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12.03 10:06

'풍선효과' 경기 수급지수 99.8로 하락…1년반 만에 '매수자 우위'

서울에 이어 경기도 아파트 시장도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아졌다.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초강력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매수세가 사라진 사이 종합부동산세 부담,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 등으로 집을 매도하려는 사람은 늘어난 것이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3주 연속 '매수자 우위' 시장을 형성한 가운데 도심을 포함한 5개 권역의 매매수급지수가 모두 기준선(100) 밑으로 떨어지며 집값 하락의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주간 아파트 수급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99.3을 기록하며 100 이하로 떨어졌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가 기준선(100)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5월 25일(99.7) 이후 1년6개월 만에 처음이다.

수급지수는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선(100)에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매매수급 지수가 100 미만이라는 것은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최근 집값 상승폭이 가팔랐던 경기도의 수급지수가 이번주 99.5를 기록하며 작년 5월 11일(99.4) 이후 81주 만에 처음 기준선 밑으로 하락했다.

경기도는 9억원 초과 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와 광역급행철도(GTX) 및 신도시 건설 등 각종 개발호재로 올해 들어 10월까지 아파트값이 20.91%나 급등했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상승폭(7.12%)의 3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그러나 최근 들어 금융당국이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전세 대출까지 옥죄고 금리도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경기도 역시 매수세가 급감했다.

부동산원 조사 결과 지난 10월 초 0.41% 올랐던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8주 연속 오름폭이 둔화돼 이번주 변동률이 0.17%로 줄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8.0으로, 3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특히 지난주(100.7)까지 서울 5개 권역중 유일하게 매도자 우위였던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의 수급지수가 이번주 99.0으로 떨어지면서 동북권(98.6), 서북권(97.7), 서남권(97.7), 동남권(97.5)과 함께 서울 전역의 매수심리가 100 이하로 하락했다.

서울 전체에서 아파트를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22일 종부세 고지서 발송 이후 매수세가 더욱 위축된 가운데 매도를 고민하는 집주인들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한 달 전 4만3154건이던 서울 아파트 매물은 현재 4만4987건으로 4.2% 증가했다.

경기도는 더 늘어 한 달 전 7만3376건에서 현재 8만122건으로 9.1% 증가하며 8만건을 돌파했다.

이 때문에 조만간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값도 하락 전환될 것이라는 관측이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최근 대선 후보들이 연일 종부세, 양도세 등 세제 완화 공약을 내놓고 있어 관망하는 수요가 많지만 거래 공백이 길어지면서 시세 이하로 내놓는 급매물이 늘고, 일부 실거래가도 떨어지는 분위기"라며 "거래 침체가 더 지속되면 조만간 가격도 하락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매매뿐만 아니라 방학 이사철을 앞둔 전세시장도 동반 거래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전세수급지수가 100.2로 지난주(101.3)보다 1.1포인트 하락했다.

계약갱신청구권 시행으로 신규 거래가 줄어든 영향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기준선(100.0)에 턱걸이했고, 경기는 99.7을 기록하며 작년 5월 25일(99.8) 이후 1년 반 만에 세입자 우위로 돌아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