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제 2시간대' 남부내륙철도 본격 추진…2027년 개통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2.01.11 16:28

김천∼거제 177.9㎞ 연결·5개 정거장 신설…"국가균형발전 기여"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로 경북 김천∼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계획대로 2027년 노선이 개통되면 KTX를 타고 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대에 주파할 수 있게 된다. 관광산업 활성화, 청년인재 유입 등에 따른 지역경제 발전 효과도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오는 13일자로 확정해 고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남부내륙철도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국비 4조8천15억원을 투입해 김천시에서 거제시까지 단선철도 177.9㎞를 잇는 사업이다.

최고속도 시속 250㎞인 고속열차가 달릴 수 있도록 설계되며 정거장 총 5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가 신설된다.

남부내륙철도는 2019년 선정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23개 사업 중 사업비가 최대 규모다. 서부영남 지역의 산업·관광 등 지역경제 발전을 뒷받침할 핵심적인 철도 인프라 사업이기도 하다.

국토부는 올해 설계에 착수해 2027년 말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방식은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거쳐 공구별로 일괄입찰(턴키)과 기타공사로 진행한다. 건설정보모델링(BIM),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 스마트건설기술을 적극 도입해 생산성을 높이고 품질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기본계획에 따라 정거장은 김천, 성주, 합천, 진주, 고성, 통영, 거제, 마산역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성주, 합천, 고성, 통영, 거제시에 역사가 신설되고 김천역(경부선)과 진주역(경전선)은 환승역으로 개량된다. 마산역은 현재 역을 활용한다.

국토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신설역을 중심으로 역세권 개발과 대중교통망 연계 및 환승교통체계 구축에 나서 신설역 조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경남도는 다음달부터 '남부내륙철도 연계 지역발전전략 및 역세권개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또한 국토부는 추후 광주∼대구 철도(달빛내륙철도) 사업이 본격화될 경우 남부내륙철도와의 환승역으로 해인사역(가칭)을 설치하는 등 주요 거점과 접근이 용이한 위치에 신규 역사 설치도 추진할 예정이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이 완료되면 수도권에서 출발한 KTX·SRT가 경부고속철도를 거쳐 김천역에서 거제시까지 운행하는 노선과 진주역에서 경전선을 활용해 마산역까지 운행하는 노선이 마련된다.

이를 통해 고속철도 서비스의 소외지역이었던 영남 서부지역이 수도권에서 KTX로 2시간 50분대에 연결이 가능해진다.

▲ 수서∼거제 간 구간별 사업 추진 현황.

이와 함께 남해안 관광산업 활성화 등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이 붙고, 고속철도 서비스 제공에 따른 인구 유입 및 지역산업 회복으로 수도권과의 격차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개발연구원이 분석한 남부내륙철도 유발 효과는 생산효과 약 11조4000억원, 고용효과 약 8만9000명이다.

여기에 수서∼광주(연내 기본계획 마련), 이천∼충주(작년 12월 개통), 충주∼문경(내년 개통 예정), 문경∼김천(연내 예비타당성조사 진행) 사업까지 모두 마무리되면 남부내륙철도는 경기-충청-경상권을 잇는 핵심 노선이 된다.

이에 따라 경부 축에 집중된 철도수송체계를 분산할 수 있는 새로운 철도교통망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건설 일자리 창출, 지역관광 활성화, 청년인재 유입 등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수도권과의 격차를 해소해 국가균형발전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