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바잉’하던 2030 고금리에 패닉…서울 아파트 매수세 역대 최저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2.08.03 09:56

6억원 이하 아파트에 매수세 쏠려

지난해 ‘패닉바잉(공황구매)’ 열풍을 주도했던 20ㆍ30대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급등한 집값에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대출이자 부담까지 더해져 매수세가 움츠러든 것으로 보인다. 대출의존도가 높은 젊은 층일수록 고금리의 타격이 큰 상황이다.

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2014건 중 매수자가 30대 이하인 거래는 499건으로 전체의 24.8%로 집계됐다. 이는 매입자 연령대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9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2019년까지 30% 안팎을 유지하던 30대 이하 매입 비중은 2020년 8월 처음으로 40%대를 넘어섰다. 이어 치솟는 집값에 불안감을 느낀 젊은 층의 ‘영끌’ 매수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7월에는 매입 비중이 44.8%까지 치솟았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40% 안팎을 유지했지만 지난 5월 37.4%로 하락하더니 6월에는 24.8%로 급락했다. 전국적으로 봤을 때도 2030의 매수세는 꺾였다. 지난 6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 2만8147건 중 30대 이하 매입 비중은 27.1%(7614건)에 그쳤다.

올 상반기 기준으로 서울의 25개 자치구 가운데 20·30세대의 매입 비중이 낮은 곳은 성북구(21.8%)였다. 이어 강남구(24.9%), 서초구(25.8%), 중랑구(26.9%), 동작구(29.3%), 강북구(33.3%) 순이었다.

이달부터 생애 최초 주택구매자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최대 80%까지 확대되고 대출 한도가 6억원으로 늘어나면서 젊은층의 주택 매수세가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에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하반기 추가 금리 인상이 예고된 가운데 최근 들어 집값도 하락하면서 2030 세대의 매수세가 한풀 꺾였다”고 말했다.

거래 절벽 상황에서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 거래 비중은 40%대에 육박하고 있다. 정부의 ‘보금자리론’ 등 정책 대출을 받을 수 있는 6억 원 이하 주택으로만 매수세가 쏠리는 모양새다.

또 금리 부담에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 고가 주택을 구매하기보다 중저가 아파트 쪽으로 매매수요가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7월간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3246건 중 실거래가 6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39.6%(1286건)에 달했다. 직전 3개월(2~4월)로 봤을 때 6억원 이하 비중이 34.8%였던 것에 비해 5%포인트 높아졌다.

반면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은 5~7월 19.4%로, 직전 3개월(22.4%)보다 거래가 줄었다.

▲ 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중앙포토

한은화  기자
<저작권자(c)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