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만6000여가구 입주…2000년 이래 동월 최다 물량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2.08.17 10:52

지난해 9월(1만7682가구)보다 약 두 배 많아

다음 달 전국적으로 아파트 3만6000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1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9월에 전국 11개 시도의 아파트에서 총 3만6094가구(임대 포함 총가구수)가 입주한다.

이는 지난해 9월(1만7682가구)보다 약 두 배 많은 것이자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0년 이래 동월 최다 물량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1만3801가구)의 입주 물량이 가장 많고 이어 부산(6589가구), 광주(3364가구), 인천(2825가구), 충남(2533가구), 대구(2천413가구), 서울(1324가구) 등의 순이다.

수도권 입주 물량 1만7950가구 가운데 76.9%가 공급되는 경기는 지난 7월 1만970가구, 8월 1만1938가구에 이어 3개월째 입주 물량이 1만 가구를 넘었다.

특히 최근 아파트값 약세를 보이는 화성시(3764가구), 성남시(2천411가구), 남양주시(1960가구), 수원시(1594가구) 등에 입주 물량이 몰리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전셋값 약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R114는 분석했다.

▲ 2000년 이래 연도별 9월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 추이. [부동산R114 제공]

서울은 관악구 신림동 '힐스테이트관악뉴포레'(1143가구)와 종로구 충신동 '힐스테이트창경궁'(181가구) 등이, 인천은 서구 원당동 '검단신도시2차디에트르더힐'(1417가구)과 중구 운남동 '운서2차SKVIEW스카이시티'(909가구) 등이 내달 입주를 앞두고 있다.

지방은 내달 1만8144가구가 집들이에 나서는데 이 중 9953가구(54.9%)가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물량이다.

지방에서 입주 물량이 가장 많은 부산의 경우 내달 전체 물량의 89.9%에 해당하는 5927가구가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아파트다.

부산진구 전포동 'e편한세상시민공원 1,2단지'(1401가구)와 연지동 '래미안어반파크'(2616가구), 수영구 남천동 '남천더샵프레스티지'(975가구) 등 2019년 분양한 원도심 재개발 아파트들이 줄줄이 입주에 나선다.

여경희 R114 수석연구원은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거래 침체 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매물이 쌓이는 수도권 외곽과 지방에서 아파트 매매·전세가 조정이 이뤄지는 분위기"라며 "아파트 입주가 집중되는 곳은 기존 주택 매도 지연에 따른 미입주나 역전세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